'미스터트롯' 문자투표 업체 결국 사과..."투표 유실 無"
'미스터트롯' 문자투표 업체 결국 사과..."투표 유실 無"
  • 조혜리 기자
  • 승인 2020.03.14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방송 화면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방송 화면

TV조선 예능 '내일은 미스터트롯'의 결승전 문자 투표 집계를 담당한 업체가 결국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인포뱅크(주)는 14일 공식 입장을 내고 "'미스터트롯' 결승전에서 발생한 대국민 문자 투표 방송 사고에 대해 시청자, TV조선 및 결승진출자 7인에게 깊이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2일 방송한 '미스터트롯' 결승전에서는 대국민 문자 투표 결과를 포함한 최종 우승자를 발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투표 참여자가 몰려 시간 안에 집계가 불가능해지며 우승자를 선정하지 못하는 방송 사고가 발생했다. 최종 결과는 14일 오후 7시 뉴스가 끝난 후 긴급 편성한 특별 생방송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업체는 "최종 773만 1781콜이라는 유례없는 문자 투표수가 단시간에 한꺼번에 몰리며, 결승진출자 7명의 득표수로 분류하는 과정에서 서버의 속도가 급격히 느려지는 예상치 못한 상황이 벌어졌다"며 "누락 없는 정확하고 공정한 투표데이터 확보를 위해 백업용으로 느리게 적재되는 DB 데이터를 활용해 집계프로세스를 실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청자들의 소중한 한 표에 대한 데이터 유실은 전혀 없으며, 철저한 분석과 검증을 통해 추출된 데이터는 모두 TV조선으로 안전하게 전달했다"며 "향후 이러한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내부적 점검과 조치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