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간다' 탈북소년 주성이가 돌아온다? 3월 27일 밤 11시 컴백! MC 신동엽 “우리 아이들과도 보고 또 봤다”
'끝까지 간다' 탈북소년 주성이가 돌아온다? 3월 27일 밤 11시 컴백! MC 신동엽 “우리 아이들과도 보고 또 봤다”
  • 조혜리 기자
  • 승인 2020.03.24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TV CHOSUN
사진제공 = TV CHOSUN

지난 1월 파일럿 방송으로 TV CHOSUN에서 방송되며 재미, 힐링, 감동의 3박자를 모두 잡은 신개념 다큐테인먼트 ‘처음 만나는 세상의 민낯, 끝까지 간다(이하 끝까지 간다)’가 3월 27일 밤 11시 새로운 코너들로 다시 돌아온다.

새롭게 돌아오는 ‘끝까지 간다’는 파일럿 때와 마찬가지로 대한민국 최고의 예능神인 MC 신동엽이 진행을 맡으며, 재치만점의 ‘우아한 콤비’ 이규한과 김진우, 르포의 달인으로 거듭난 정성호, 여전히 콘텐츠에 목마른 허경환이 패밀리로 계속 함께한다.

MC 신동엽은 “파일럿 방송 이후 본 방송을 못 본 아이들과 함께 다시보기로 방송을 보고 또 봤다”며 “이 프로그램은 음식 중에서 극히 드문 ‘맛있는데 살 안 찌는 음식’이다”라고 다시 한 번 ‘끝까지 간다’를 극찬했다.

다시 한 번 세계 곳곳의 기상천외한 등굣길을 찾아 ‘학교 가는 길’ 코너를 선보일 이규한과 김진우 콤비는 “상상을 초월하는 ‘학교 가는 길’이어서 더욱 뜻 깊었다”며 “제가 모르는 세상이 어디까지일지, 제 당연했던 삶이 얼마나 소중한지 알려주고 일깨워주는 프로그램”이라고 앞으로의 방송에 대한 호기심과 기대를 드러냈다.

파일럿 방송 때, ‘사선에서’ 코너를 통해 ‘탈북소년’ 주성이의 힘든 여정을 함께 했던 정성호는 ““탐험, 모험, 예능, 르포, 다큐... 모든 게 다 혼합된 놀랍도록 새로운 경험이었다”며 “주성이를 만나고 탈출하는 과정을 함께하며, 옳은 일을 하고 있다는 깨달음 하나는 확실했다”고 말했다. 한국에 계신 부모님과 감동적인 상봉을 한 주성이는 새롭게 방송되는 ‘끝까지 간다’에서도 정성호와 함께 다시 근황을 전할 예정이어서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 ‘럭셔리 야생하우스’ 코너에서 맨손과 칼 한 자루로 럭셔리한 집을 짓고 호화로운 생활을 하고 있는 캄보디아 정글 속 100만 유튜버들을 만나고 온 허경환은 “코로나19 사태로 동남아 많은 나라들을 방문할 수 없어서 지금은 렌과 뚜이를 만날 수 없지만, 저는 ‘끝까지 간다’와 끝까지 갑니다”라며 새로운 콘텐츠에 여전히 목마른 모습을 보였다.

한층 더 깊이 있는 취재와 ‘끝까지 간다’ 가족들의 적극적인 참여 속에 재미와 감동의 깊이를 더 할 TV CHOSUN ‘끝까지 간다’는 3월 27일 밤 11시부터 시청자들의 금요일 밤을 책임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