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김경민, 화요일 밤 뜨겁게 달군 '폭로 만렙' 막내
'비디오스타' 김경민, 화요일 밤 뜨겁게 달군 '폭로 만렙' 막내
  • 박유나 기자
  • 승인 2020.04.01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every1 '비디오스타' 제공
사진=MBC every1 '비디오스타' 제공

'앳된 황소' 김경민이 넘치는 예능감으로 화요일 밤을 뜨겁게 달궜다.

김경민은 지난 3월 31일 밤 방송한 MBC every1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넘치는 흥과 끼, 그리고 남다른 입담을 과시했다.

전국 '춘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앳된 황소'라는 소개와 함께 화려하게 등장한 김경민. 그는 '비디오스타'에서 분량 1위를 차지하겠다는 다부진 각오와 함께 본격적인 토크의 시동을 걸었다.

시작부터 눈길을 사로잡은 김경민이었다. 제작진이 뽑은 사전 인터뷰 '1등 공신'으로 선정되며 첫 왕좌를 차지한 것. 막내임에도 불구하고 거침없는 폭로를 통해 형님들을 당황시키며 예능 새싹의 넘치는 가능성을 입증해 냈다.

특히 김경민의 주요 타깃이 된 것은 과거부터 롤모델이었다는 김수찬이었다. 오랜 시간 동안 우애를 다져 친분이 깊은 두 사람인 만큼, 서로를 향한 폭로전으로 분위기를 한껏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김경민은 김수찬을 향해 "그냥 나쁜 사람이다. 휴대전화 번호를 바꿨는데 그걸 알려주지도 않았다"면서 공격을 날렸고, 이에 김수찬은 "지금은 알고 있지만, 또 번호를 바꿔서 알려드리지 않겠다"고 반격해 스튜디오를 웃음으로 물들였다.

김경민을 향한 몸값의 폭로전도 이어졌다. 기존 행사를 저렴하게 진행했기에 '미스터트롯' 열풍 이후 약 40배의 몸값이 올랐다는 김경민. 그의 고백에 김수찬은 "혹시 그 전에는 1만원만 받았냐"고 농을 건넸고, 김경민은 "그냥 나쁜 사람"이라며 역공을 펼쳐 다시 한번 주위를 폭소케 했다.

김수찬과의 일명 '티키타카'는 물론, 김경민의 무대도 빼놓을 수 없는 이날 방송의 포인트였다. 일수가방까지 준비하며 건달 패션으로 마이크를 잡았고, '춘자' 무대에 실제 가수 춘자가 깜짝 등장해 주위를 놀라게 만들었다.

특히 김경민과 춘자는 지미집 카메라까지 사로잡는 시선처리를 비롯해 남다른 호흡을 과시하며 스튜디오를 사로잡았다. 춘자는 "경민이의 엄청난 팬이라 달려온 것"이라며 후배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비디오스타'를 들었다 놨다하며 남다른 예능감을 뽐낸 김경민. 그는 끝으로 "이렇게 '비디오스타'에 좋은 형님들과 함께 할 수 있어 더욱 감사한 시간"이었다는 소감과 함께 진성의 '가지마'를 구성진 목소리로 선사했다.

한편 김경민은 최근 더신엔터테인먼트에 둥지를 틀고 본격적인 트로트 가수 데뷔를 위해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미스터트롯'을 통해 큰 사랑을 받은 만큼, 좋은 곡과 무대를 준비해 팬들과 더욱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는 각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