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김요한&장대현, 소똥 치우는 오빠들이 왔다!
‘자연스럽게’ 김요한&장대현, 소똥 치우는 오빠들이 왔다!
  • 조혜리 기자
  • 승인 2020.04.02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MBN '자연스럽게'
사진제공= MBN '자연스럽게'

MBN 소확행 힐링 예능 ‘자연스럽게’의 김요한&장대현이 외양간으로 출격, 허재&김종민이 준비한 ‘추억 만들기’ 제2탄에 도전한다.

4월 4일 방송되는 MBN ‘자연스럽게’에서는 김요한&장대현이 꽃무늬 일 바지와 자외선 차단 챙모자, 팔 토시로 중무장하고 ‘업그레이드 노동 패션’을 선보인다. 노동 패션을 걸치고도 반짝반짝 빛이 나는 이들은 “우리한테 딱 맞는 옷을 찾아 버렸네”, “일할 준비 다 하고 왔습니다”라고 야무지게 말했고, 허재는 “일하러 온 게 아니라…야, 귀엽다”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들에게 허재&김종민이 준 미션은 다름 아니라 시골 향기 가득한 현천마을 외양간을 찾아 소똥을 치우라는 것이었다. 드넓은 우리 곳곳에 펼쳐진 소똥의 양을 보고도 김요한&장대현은 곧 ‘전투 모드’로 돌변해 삽을 들고 의욕적으로 노동에 나섰다.

하지만 소똥에서 풍기는 진한 냄새는 당찬 아이돌 듀오에게도 쉽지 않은 경험이었다. 김요한은 “철창 밖에서는 그 소똥 냄새가 제대로 안 느껴진다”며 “안에 들어가니까 ‘바로 이 냄새구나’라는 생각과 함께 코에 박히더라”고 소감을 전했다.

허재는 마을 주민 정기 아저씨에게 “소똥을 치우는 일당으로 공동 텃밭에 뿌릴 퇴비를 좀 주셨으면 좋겠다”고 제안했고, 정기 아저씨는 “우리는 똥이라고 생각 안 해, 일부러 이걸 얻으려고 소도 키우고 그러는 건데”라며 소중한 퇴비가 되는 소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요한&장대현이 노고 끝에 무사히 퇴비 획득에 성공할 수 있을지는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소똥 치우는 아이돌’에 등극한 김요한&장대현의 현천마을 추억 만들기 제 2탄은 4월 4일 밤 9시 10분 방송되는 MBN ‘자연스럽게’에서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