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MC 소유진, 200회 맞이 자축 소감 “남편 백종원과 함께 시청...왜 장수 프로그램인지 알 것 같아”
'아빠본색' MC 소유진, 200회 맞이 자축 소감 “남편 백종원과 함께 시청...왜 장수 프로그램인지 알 것 같아”
  • 조혜리 기자
  • 승인 2020.05.14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채널A 아빠본색
사진제공 = 채널A '아빠본색'

채널A ‘아빠본색’의 200회 방송을 앞둔 MC 소유진이 “이렇게 장수 프로그램에 함께하게 돼 너무나 영광”이라며 감격했다.

지난해 3월 채널A ‘아빠본색’에 합류한 소유진은 “100회 때 김구라 선배님께서 ‘종편에서 100회면 지상파에서 500회 한 것이나 마찬가지’라는 얘길 하셨다”며 “이제 200회를 맞이했으니 1000회 정도 된 느낌이라고 봐야 할까?”라며 유쾌한 소감을 전했다. 또 “작년에 ‘아빠본색’에 들어올 때는 ‘내가 투입됐는데 금방 끝나면 어떡하지?’라는 긴장감과 불안감이 있었다”고도 밝혔다.

하지만 그런 불안감은 잠시였다. 소유진은 “하다 보니 이 프로그램이 왜 장수 프로그램이 되었는지를 알게 됐다”며 “출연진들과 제작진들도 너무나 모두를 가족처럼 이끌어주셔서, 나도 이제 이 프로그램이 가족처럼 느껴진다. 이제는 책임감도 생기고, 매주 설레며 녹화장에 가고 있다”고 ‘아빠본색’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소유진의 남편인 백종원 또한 ‘아빠본색’의 애청자 중 한 명이다. 소유진은 “남편과는 즐겁게 대화도 나누며 종종 함께 ‘아빠본색’을 시청한다”며 “‘아빠본색’에는 가부장적인 면이 있는 아빠도 있고, 굉장히 러블리한 아빠도 있는데...저희 남편이 어떤 아빠일까 생각을 해 보기도 했다”고 말했다. ‘아빠’ 백종원에 대해 소유진은 “가부장적인 면도 있지만 가정적인 면도 많은... 적정선을 잘 유지하고 조율하려고 노력하는 아빠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평했다.

아직 ‘아빠본색’을 접하지 않은 시청자들을 위한 관전포인트로 소유진은 ‘진심의 힘’을 들었다. 그는 “‘아빠본색’은 편안하고 소탈하지만 그 안에서 느껴지는 진심의 힘이 있다”며 “진정한 가족이란 무엇인지 생각해 보게 하고, 가족들의 관계와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는 생각이 든다. 300회까지 또 힘차게 달려보겠다”고 200회 맞이 소감을 마무리했다.

한편 채널A ‘아빠본색’은 매주 일요일 오후 8시 2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