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캐스팅' 유인영, 최강희 배신하나? 반전 엔딩 장식! ‘충격’
'굿캐스팅' 유인영, 최강희 배신하나? 반전 엔딩 장식! ‘충격’
  • 조혜리 기자
  • 승인 2020.05.26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굿캐스팅'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굿캐스팅' 방송화면 캡처

‘굿캐스팅’ 유인영이 최강희를 배신하는 반전 엔딩으로 충격을 안겼다.

배우 유인영은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극본 박지하, 연출 최영훈, 제작 ㈜박스미디어)에서 실수투성이의 어리바리한 허당이지만 두뇌 회전력 만큼은 으뜸인 국정원 요원 ‘임예은’ 역으로 분해 러블리한 연기 변신에 성공하며 호평을 받고 있다.

그런 가운데 지난 25일 방송된 ‘굿캐스팅’ 9회에서는 옥소장(김용희 분)에게 노트북을 역해킹당한 임예은이 딸 권소희(노하연 분)를 위협하는 협박 전화를 받고 사색이 되는 모습이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이날 임예은은 빗속을 걷던 중 의문의 차량으로부터 휴대폰을 건네받았고, 전화 너머로 자신을 찾는 딸의 목소리를 듣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 다급한 마음에 넘어져가며 집 앞으로 달려간 임예은은 무사한 딸을 끌어안고 눈물 범벅이 된 얼굴로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그러나 안도하기도 잠시, 또다시 걸려온 전화로부터 “이제 약속 지켜라. 팀원들이 뭘 하는지 보고만 하면 된다”라는 협박을 받은 임예은은 두려움과 좌절, 갈등의 감정이 뒤섞인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이 과정에서 배우 유인영은 임예은에게 닥친 내적 갈등과 복합적인 심정을 섬세한 내면 연기로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공감과 몰입을 이끌었다.

괴로운 선택의 기로에 놓인 임예은이 딸과 국정원 팀원들 중 어느 쪽을 선택하게 될지 궁금증을 증폭시킨 가운데, 방송 말미에는 임예은의 수상한 행동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켰다. 팀원들과 작전 수행 차량에서 회의를 마치고 하차한 임예은이 문제의 휴대폰을 꺼내든 것. 흔들리는 눈빛으로 주저하던 임예은은 마침내 상대방에게 전화를 걸었고, "백찬미 요원이 내일 장부를 훔친다"는 정보를 전해 안방극장에 충격을 안겼다.

그간 임예은은 트리플 에이형의 소심한 성격 탓에 작전 수행에 애를 먹고, 타고난 몸치로 각종 실수를 일삼긴 했지만 팀원들로부터 착한 심성과 끊임없이 노력하는 모습을 인정받으며 블랙 요원으로서 차근차근 성장해오던 상황. 그런 임예은이 하나밖에 없는 가족이자 사랑하는 딸을 지키기 위해 배신의 길을 선택한 것인지 앞으로 이어질 전개가 더욱 기대되고 있다.

한편, 국정원 현직에서 밀려나 근근이 책상을 지키던 여성들이 어쩌다 현장 요원으로 차출된 후 초유의 위장 잠입 작전을 펼치면서 벌어지는 ‘사이다 액션 코미디’를 그린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은 매주 월, 화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