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골랩소디' 세븐 "역대 최고 글로벌 싱어 나타났다"
'탑골랩소디' 세븐 "역대 최고 글로벌 싱어 나타났다"
  • 조혜리 기자
  • 승인 2020.05.29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E채널 '탑골랩소디' 캡처
사진=E채널 '탑골랩소디' 캡처

세븐의 마음을 저격한 '탑골 랩소디' 글로벌 싱어가 나타났다.

30일 방송되는 티캐스트의 E채널 ‘탑골 랩소디’ 5회는 역대 최고 실력자들의 배틀로 꾸며질 예정이다. 판정단으로 활약 중인 세븐이 "지금까지 나온 참가자 중 최고"라며 엄지 손가락을 번쩍 들어올릴 정도다. MC 이상민, 채정안과 더불어 이지혜, 혜림, 나르샤 등 판정단의 감탄사가 매무대마다 이어진다. 작사가 이건우는 미국에서 온 글로벌 싱어의 무대를 보며 눈물까지 흘린다.

5회 무대는 이른바 '노래방 금지곡'들이 대거 쏟아진다. 유독 어렵다고 소문난 노래를 선곡한 글로벌 싱어들이 연이어 나온다. 빅마마의 '체념', 그리고 많은 이들이 도전했다가 쓰러지는 임재범의 '너를 위해' 등이 각국의 언어로 재해석된다.

칠레, 몽골 등 최초 출전 국가의 싱어들 뿐만 아니라 미국, 필리핀, 중국에서 온 참가자들이 탑골 가요로 뜨거운 무대를 꾸민다. "제가 이겼을 것 같다" "여기까지 하고 퇴근하세요" 등 노래 실력 만큼 강력한 입담 배틀도 흥미를 더해준다.

역대급 무대들이 잇따라 펼쳐지면서 가왕 경쟁 역시 치열해진다. 무려 4명의 글로벌 판정단에게 100점을 받은 글로벌 싱어도 생긴다. 첫 소절부터 마음을 사로잡으며 모두를 놀라게 한 점수를 받는다. 이미 가왕으로 예견된 싱어와 긴장감 넘치고 한치 앞도 알 수 없는 경쟁을 펼친다.

토요일 예능의 지형을 흔들고 있는 '탑골 랩소디:케이팝도 통역이 되나요'의 5회는 30일 오후 7시 40분 E채널, 티캐스트 패밀리 채널 10여 곳, 유튜브에서 동시 방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