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굿캐스팅’, 연기 인생 2막 시작한 유인영! 앞으로가 기대되는 이유
종영 ‘굿캐스팅’, 연기 인생 2막 시작한 유인영! 앞으로가 기대되는 이유
  • 조혜리 기자
  • 승인 2020.06.17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굿캐스팅'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굿캐스팅' 방송화면 캡처

배우 유인영이 ‘굿캐스팅’을 통해 이미지 변신에 성공하며 연기 인생 2막의 시작을 알렸다.

첫 방송 이후 월화극 시청률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켜온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극본 박지하, 연출 최영훈, 제작 ㈜박스미디어)이 지난 16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최종회에서 유인영이 연기한 임예은은 톱스타 강우원(이준영 분)과 달콤한 연애를 시작했고, 국정원 요원들과는 진실된 동료애를 나누는 모습으로 훈훈한 마지막을 장식했다.

그런 가운데, 특출난 두뇌 회전력과 트리플 A형의 소심함, 각종 실수를 유발하는 허당기와 가슴 저린 사연까지 고루 갖춘 국정원 요원 임예은으로 분해 한껏 무르익은 연기력을 바탕으로 코믹과 액션, 로맨스 등 장르를 넘나드는 활약을 펼친 배우 유인영에게 시청자들의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유인영은 소극적이고 실수투성이던 화이트 요원 임예은이 비자발적으로 차출된 작전 현장에서 오합지졸 동료들과 협동하며 내면적으로 차츰 성장해가는 과정을 심도 있게 그려 안방의 공감을 이끌었다.

또한 유인영은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들과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자랑해 보는 재미를 더했다. 국정원 ‘미녀 삼총사’로 출연한 최강희(백찬미 역), 김지영(황미순 역)과는 매회 유쾌한 ‘코믹 액션 케미’를 선보이며 안방에 웃음을 안겼고, 상대역으로 출연한 이준영(강우원 역)과는 톰과 제리를 연상케 하는 ‘앙숙 케미’로 시작해 러브라인을 형성, 달달한 ‘심쿵 케미’로 끝을 맺으며 보는 이들의 설렘 지수를 한껏 높였다.

무엇보다 유인영은 기존의 정형화된 이미지를 깨는 연기 변신을 시도해 방송 공개 전부터 화제의 중심에 섰다. 그간 유인영은 다수의 작품 속에서 차갑고 도시적인 이미지의 캐릭터를 연기해왔고, 이 때문에 대한민국 드라마에서 볼 수 없는 캐릭터 중 하나가 ‘악의 없는 유인영’이라는 말이 생겨났을 정도.

이에 ‘굿캐스팅’으로 연기 변신에 도전한 유인영은 차도녀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보기만 해도 절로 미소가 지어지는 사랑스러운 순둥이 임예은 캐릭터를 완벽히 구현해냈고, 그런 유인영의 새로운 모습은 시청자들의 반가움을 사며 뜨거운 호응을 이끌었다.

이처럼 ‘굿캐스팅’을 통해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한 배우 유인영. 악의 있는 유인영이 아닌, ‘악의 없는 유인영’으로 연기 인생 2막을 시작한 그의 행보에 대중의 기대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