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벨, 멸종위기 동물 보호 크라우드 펀딩 2500% 초과 달성... 녹색연합에 일부 기부
몽벨, 멸종위기 동물 보호 크라우드 펀딩 2500% 초과 달성... 녹색연합에 일부 기부
  • 곽혜정 기자
  • 승인 2020.06.26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몽벨은 23일 녹색연합과 기부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사진=몽벨은 23일 녹색연합과 기부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아웃도어 브랜드 몽벨(대표 이성열)은 자사가 진행한 멸종위기 동물 보호 크라우드 펀딩이 2500% 초과 달성했다고 26일 밝혔다.

펀딩 금액 일부는 녹색연합에 기부됐다. 몽벨은 2019년부터 멸종위기 동물 보호를 위해 녹색연합과 함께 노력해오고 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일시적으로 자연에 긍정적인 변화가 찾아왔다. 공장은 가동을 멈췄고 환경에 유해한 가스도 배출되지 않았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변화는 바로 나타났다. 하늘이 맑아졌으며 자취를 감췄던 멸종위기 동물들이 밖으로 나오기 시작했다.

최근 국내 아웃도어 브랜드들은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해 텀블러 사용을 유도하고 있다. 등산객들에게 쓰레기 봉투를 나눠주는 등 행동 변화를 바탕으로 이러한 변화를 지속하기 위해 다양한 활동들을 진행하고 있다.

몽벨은 변화를 유도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직접적인 동물 보호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에 2500% 이상의 달성률을 기록한 크라우드 펀딩도 보호 활동의 하나다.

펀딩을 통해 모집한 기부금은 사양, 물범 등 멸종위기 동물은 물론 사육곰 등 위기에 처한 야생동물을 보호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한편 몽벨은 아웃도어 생태계를 보존한다는 철학 아래 ‘멸종위기 동물 보호’를 테마로 위크론 티셔츠를 개발한 바 있다.

현재 몽벨은 위크론 티셔츠의 판매 금액 일부를 기부금으로 조성해 멸종위기 동물 보호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몽벨 이성열 대표는 “적은 금액이지만, 멸종위기 동물들을 위한 보호 활동에 올바르게 쓰여 아웃도어 생태계가 나아지는데 힘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Tag
#몽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