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곽정은, 개인 유튜브 채널 ‘곽정은의 사생활’ 론칭! ‘관심 집중’
방송인 곽정은, 개인 유튜브 채널 ‘곽정은의 사생활’ 론칭! ‘관심 집중’
  • 조혜리 기자
  • 승인 2020.07.08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유튜브 채널 '곽정은의 사생활' 화면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곽정은의 사생활' 화면 캡처

방송인 겸 칼럼니스트로 활발히 활동 중인 곽정은이 개인 유튜브 채널을 론칭해 화제다.

곽정은은 지난 7일 오후 개인 유튜브 채널 ‘곽정은의 思(사)생활’(제작 레드선스튜디오, 이하 ‘곽정은의 사생활’)을 개설하고 유튜브 시작 계기와 방향성을 설명하는 첫 영상 콘텐츠를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곽정은은 촬영 스태프에게 “내가 유튜브를 하는 게 좋은 선택인 것 같냐”라고 물었고, 이에 스태프로부터 “좋은 선택인 것 같다”라는 모범 답변이 돌아오자 “나 안 때린다”라고 농담하며 호탕한 웃음을 터트려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를 조성했다.

이어 방송 컨셉에 대한 대화를 이어가던 곽정은은 “(나는) 언제나 글을 먼저 쓰는 것이 트레이닝 된 사람이기 때문에 글처럼 미리 머리에 실시간으로 정리되는 느낌이 먼저 들어오면 그대로 말을 한다”라며 대중들이 그의 이미지를 실제보다 차갑게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평상시에는 그렇게 말을 하지 않는다”라고 밝힌 곽정은은 방송을 통해 단편적으로 보이는 모습만으로 대중에게 자신의 이미지가 굳어지는 것에 대한 속상한 마음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또한 곽정은은 방송 활동을 하면서 받은 많은 피드백 중 마음에 와닿은 한 사례를 소개하며, “내가 깨닫게 된 무엇인가를 방송으로든 SNS로든 보여줄 때 나의 마음과 대중의 마음이 닿는 것 같다”라고 느낀 점을 말했다.

더불어 그는 JTBC ‘마녀사냥’에 출연했던 시기를 언급하며, “뭔가 보여줘야 한다는 생각이 컸다. 내가 완전히 동의하지 못해도 때로는 진짜 체험하지 못한 것이라도 그냥 전시하는 역할이었다”라고 당시를 성찰했고, “지금은 내가 진짜로 이야기를 건넬 수 있는 사람이 된 것 같다”라며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대중에게 진실된 자신의 이야기를 전달하고 싶은 속내를 밝혔다.

이 외에도 곽정은은 ‘마녀사냥’ 섭외 비화와 그를 따라다니는 악플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전했고, 끝으로 유튜브 채널 제작 방향에 대해 “그냥 사연을 소비하고 마는 것이 아니라, 누구의 사연이든 자신의 사연과 겹치는 부분이 있을 수 있도록 만들고 싶다. 그게 내가 원하는 상담 콘텐츠의 핵심이다”라고 말하며 영상을 마무리 지었다.

현 헤르츠컴퍼니의 대표이자 작가로 활동 중인 곽정은은 ‘연중 라이브’, ‘연애의 참견’, ‘마녀사냥’ 등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연애에 대한 냉정한 견해와 해결책을 제시, 시크하고 당당한 모습으로 많은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아왔다.

개인 유튜브 채널 론칭 소식을 전하며 대중과 활발한 소통을 예고한 곽정은이 앞으로 허심탄회하게 선보일 다채로운 에피소드에 기대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곽정은의 유튜브 채널 ‘곽정은의 사생활’은 ‘고준희 GO!’, ‘율희의 집’ 등의 제작사인 ‘레드선스튜디오’가 제작을 맡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