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신아, ‘미쓰리는 알고 있다’ 첫 회 시작과 끝 장식! ‘강렬 눈도장’
배우 박신아, ‘미쓰리는 알고 있다’ 첫 회 시작과 끝 장식! ‘강렬 눈도장’
  • 박유나 기자
  • 승인 2020.07.09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미쓰리는 알고 있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미쓰리는 알고 있다' 방송화면 캡처

신인 배우 박신아가 ‘미쓰리는 알고 있다’ 첫 방송의 시작과 끝을 장식하며 강렬한 눈도장을 찍었다.

재건축 아파트에서 벌어진 의문의 죽음을 둘러싸고 용의자를 추적하는 미스터리 사건극 MBC 새 수목드라마 '미쓰리는 알고 있다'(극본 서영희, 연출 이동현, 제작 스튜디오 HIM)가 지난 8일 첫 방송된 가운데, 극 중 사건의 발단이 되는 인물이자 희생자인 '양수진' 역으로 분한 배우 박신아가 임팩트 있는 등장과 연기로 안방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이날 첫 장면에서부터 모습을 드러낸 수진은 시작과 동시에 아파트에서 추락해 사망하는 충격적 전개로 강한 인상을 남겼다.

이후 수진의 죽음이 자살인지 타살인지를 판가름하기 위한 사건 담당 형사 호철(조한선 분)의 수사가 진행됐고, 플래시 백을 통해 사건 발생 전 수진의 이야기가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수진의 삶은 암흑 그 자체였다. 수진은 뺑소니 사고로 전신이 마비된 채 의식만 붙어 있는 어머니를 간병하며 깊은 좌절 속에서 하루하루를 버티고 있었다. 수진의 아버지는 낡은 아파트 한 채만을 남기고 가족에게서 등을 돌렸으며, 꿈을 포기한 수진은 어머니의 치료비를 벌기 위해 기간제 교사 일과 아르바이트를 병행해야 했다.

그런 수진의 곁에는 다양한 주변 인물들이 존재했다. 시종일관 속내를 알 수 없는 미쓰리 궁복(강성연 분), 수진을 짝사랑하는 고등학생 태화(김도완 분), 수진의 윗집에 사는 명원(이기혁 분)과 유라(김규선 분) 부부, 수진의 비밀을 알고 접근하는 황선생(신정윤 분), 그리고 과거 뺑소니 사건으로 수진과 인연을 맺은 형사 호철까지.

극은 수진과 이들의 얽히고설킨 서사를 속도감 있게 전개하며 수진이 처한 극한의 상황을 설명, 시청자들로 하여금 그의 안타까운 삶에 공감하도록 만들었다.

특히 수진으로 분한 박신아는 이제 갓 얼굴을 알리기 시작한 신인 배우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만큼 절제된 감정 연기와 섬세한 표현력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임팩트 강한 첫 등장부터, 다양한 등장인물들과 연기 합을 주고받으며 그가 선보인 강렬한 존재감은 신인 배우 박신아를 향한 안방의 호기심을 최대치로 끌어올렸다.

이처럼 ‘미쓰리는 알고 있다’ 첫 방송부터 극의 중심이 되는 인물을 연기하며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활약을 펼친 신인 배우 박신아에게 스포트라이트가 쏟아지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 말미에 수진이 죽기 전 임신 8주 차 산모였고, 결정적 사인이 질식사로 밝혀지며 그가 타살 당한 사실이 분명해진 가운데, 태화에게 목이 졸려 고통 속에 발버둥 치는 수진의 과거 모습으로 엔딩을 장식하며 궁금증을 더한 MBC 새 수목드라마 '미쓰리는 알고 있다' 2회는 오늘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