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 코리아' 정승환, '달빛 버스킹'으로 잊을 수 없는 여름밤 선물
'비긴어게인 코리아' 정승환, '달빛 버스킹'으로 잊을 수 없는 여름밤 선물
  • 조혜리 기자
  • 승인 2020.07.13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비긴어게인 코리아'
사진=JTBC '비긴어게인 코리아'

'비긴어게인 코리아'의 정승환이 버스킹을 통해 잊을 수 없는 한여름 밤의 꿈을 선사했다.

정승환은 12일 밤 방송한 JTBC '비긴어게인 코리아'에서 멤버들과 포항 제철소를 찾았다. 제철소 직원들은 코로나19에도 철강 생산을 멈출 수 없어 철저한 방역 속에서 근무하고 있었고, '비긴 어게인' 멤버들은 그들을 위한 버스킹을 시작했다.

정승환은 "장마가 시작됐다. 요즘 이 노래가 듣기 좋은 것 같아 준비했다, 비가 온다고 생각하시고 눈을 감고 들어 달라"고 당부하며 고(故) 김현식의 '비처럼 음악처럼'을 불렀다. 정승환의 애절한 목소리는 아름답게 울려 퍼졌고, 뜨겁던 제철소 안을 촉촉한 감성으로 적셨다.

이날의 하이라이트는 안동의 영월교에서 펼쳐진 '달빛 버스킹'이었다. 정승환은 수현과 함께 감미로운 목소리로 아델의 'Make You Feel My Love'를 관객과 시청자에게 선물했다. 정승환과 수현이 탄생시킨 하모니는 여름밤의 정서와 함께 관객들은 물론, 시청자들의 낭만을 무르익게 만들었다.

마지막으로 정승환은 멤버들과 다같이 이적의 '하늘을 달리다'를 열창하며 관객들과 소통, 흥겨운 분위기로 '달빛 버스킹'을 마무리했다.

한편 정승환은 매주 일요일 밤 11시 방송하는 JTBC '비긴어게인 코리아'를 통해 음악으로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다. 그는 매 무대마다 깊은 감성은 물론, 다채로운 매력을 선사하며 소통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