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씽크, 25억원 투자 유치… "어려운 중소기업 위해 사용할 것"
리씽크, 25억원 투자 유치… "어려운 중소기업 위해 사용할 것"
  • 송준영 기자
  • 승인 2020.09.14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리씽크)
(사진제공=리씽크)

리씽크가 코어자산운용으로부터 25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4일 밝혔다.

리씽크에 따르면 이번 투자 유치금은 전량 코로나19로 제품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위해 사용할 계획이며 현재 리씽크를 통해 중소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재고상품을 제안 받고 있다.

리씽크는 기업·환경·소비자를 잇는 재고의 선순환을 통해 가치소비를 지향하고 있다고 전했다. 코로나19로 폭발적으로 증가한 면세 및 백화점 재고품 등을 대량 매입해 이를 소비자에게 판매했다. 

리씽크에서 진행한 ‘면세점 명품재고 기획전’은 시작한지3일만에 완판을 기록했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미국의 메이시 백화점 명품 브랜드 재고 상품을 최대 78% 할인된 가격에 판매했다. 이 밖에도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거리두기가 2주동안 강화되자 재택근무 등 집콕족이 증가해, 재고 IT기기를 초특가에 판매한 결과매출액이 약 2배 상승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투자를 주도한 코어자산운용 측은 “재고시장의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리씽크는 재고온라인몰의 선두주자로 재고시장과 쇼핑몰을 성공적으로 접목할 수 있는 기술력과 노하우를 보유한 것으로 판단해 투자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리씽크 김중우 대표는 “재고 소진은 기업이 평생 해결해야 하는 중요한 숙제다. 기업이 겪고 있는 재고에 대한 고민을 함께하고 도움을 주고자 리씽크를 창업하게 됐다”며 “이번 투자 유치금은 최근 코로나19로 재고 처리 고민을 안고 있는 기업들의 문제를 해결하는데 사용하고자 한다. 소비자들도 리씽크를 통해 품질 좋은 중소기업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