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터졌다...박경 '학폭' 폭로 "집 앞에서까지 돈 요구"
또 터졌다...박경 '학폭' 폭로 "집 앞에서까지 돈 요구"
  • 조혜리 기자
  • 승인 2020.09.30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락비의 박경(28)이 과거 학교폭력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박경은 29일 트위터에 “당시에 저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 그리고 현재까지도 저를 보면서 과거의 기억이 떠올라 상처받으신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사과문을 올렸다.

최초 폭로자 A씨는 28일 자신의 SNS 계정에 "저는 블락비 박경 학폭 피해자입니다"라며 "당시 머리에 짱이라고 Z모양을 새기고 다니는 일진이었다. 같이 어울려 다니는 일진들과 함께 학교 후문에서 약한 친구들의 돈과 소지품을 뺏곤 했다. 중학생 때부터 욕을 달고 살며 술, 담배는 기본이었다"고 폭로했다.

이어 "박경은 특히나 약한 애들한테 더 무서운 존재였다. 장애가 있는 친구나 특히 동급생보다는 후배들을 때렸고 동급생 중에서도 특히 체구가 작거나 제일 약해 보이는 친구들만 골라서 때렸다"며 "소지품을 뺐을 때 죽일 듯이 욕을 하면서 당장이라도 때릴 것처럼 욕설을 내뱉으면 그 옆의 덩치 큰 친구들이 때릴까 봐 공포스럽고 두려웠던 기억이 있다"고 고백했다.

A씨는 "박경이 이미지 세탁을 하고 나와 방송에서 신사처럼 하고 다니는 모습을 보면 너무 어이가 없다"며 "본인이 과거의 일을 인정하고 감수한 채 살면 모르겠는데 자기는 그렇게 안 살아왔던 것처럼 가식 떨면서 활동하는 게 너무 위선자 같다. 박경이 진심으로 뉘우쳤으면 좋겠고 활동을 하더라도 제발 안 그런 척이라도 하지 않고 살았으면 한다"며 글 게재 이유를 적었다.

또한 A씨는 추가글에서 '블락비 활동 때가 아닌 지금에서야 폭로를 하느냐'는 질문에 "그 당시 팀내에서 박경의 역할이나 비중이 크지 않았다. 최근 정의롭고 신사적인 이미지로 언론에서 띄워주는 모습을 보고 이해가 가지 않았다. 또 2015년부터 학교폭력지킴이 홍보대사로 임명돼서 활동하는데 그 위선이 역겨웠다. 박경은 피해자들의 존재를 2,3년 전에도 알고 있었고 찾아서 입막음을 하려고 했다. 그때처럼 찾아내서 보복하려 한다면 다 폭로하겠다"고 경고했다.

A씨는 끝으로 "막으려 해도 막아지지 않는 일이 있고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고 생각한다. 박경이 상황을 모면하려고 거짓으로 대하지 말고 진심으로 뉘우치고 피해자들한테 사과했으면 좋겠다"라고 주장하며 글을 마쳤다.

이후 박경은 29일 자신의 트위터에 과거 학교폭력을 모두 인정하며 사과했다. 박경은 "당시 저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들, 현재까지도 저를 보면서 과거의 기억이 떠올라 상처받는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모범생 같은 이미지가 싫었던 저는 소위 말하는 노는 친구들이 멋있어 보였다. 그들과 같이 다니며 어울리고 싶었고 부끄러운 행동을 함께했다. 철없던 사춘기를 너무나 후회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바쁘게 살고 있었지만, 저에게 상처받은 분들께는 절대 지워지지 않는 기억이라는 것, 정당화될 수 없다는 걸 알고 있다"며 "제게 상처 입고 피해를 받으신 분들은 저에게 직접 혹은 저희 회사를 통해서라도 연락을 주시길 부탁드린다. 직접 찾아뵈어 사과드리고 용서를 구하고 싶다"고 밝혔다.

또한 박경은 "이번 일로 저를 앞과 뒤가 다른 사람이라고 생각하실까 두려운 마음이 앞섰지만, 회사를 통해 입장을 전하기엔 스스로 더 부끄러워질 것 같아 직접 글을 쓰게 됐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한편 박경은 2011년 그룹 블락비로 데뷔, 예능프로그램 '문제적 남자'를 통해 아이큐 156의 '뇌섹남 아이돌' 이미지로 인지도를 얻었다. 지난해 11월 트위터에 가수 여섯 팀의 실명을 언급하며 "나도 (음원) 사재기하고 싶다"는 글을 올려 명예훼손 혐의로 피소됐고 서울동부지법은 지난 11일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박경에게 벌금 500만원의 약식 명령을 내린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