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굴', 지금껏 본 적 없는 무빙 전단 전격 공개! 유쾌통쾌한 캐릭터부터 관전포인트까지
'도굴', 지금껏 본 적 없는 무빙 전단 전격 공개! 유쾌통쾌한 캐릭터부터 관전포인트까지
  • 조혜리 기자
  • 승인 2020.10.22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도굴'이 지금껏 본 적 없는 색다른 매력을 지닌 무빙 전단을 국내 최초로 공개한다. 

올 가을 극장가를 유쾌통쾌한 범죄오락의 매력에 빠지게 할 영화 '도굴'이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재미의 무빙 전단을 공개했다. '도굴'은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이제훈)가 전국의 전문가들과 함께 땅 속에 숨어있는 유물을 파헤치며 짜릿한 판을 벌이는 범죄오락영화. 무빙 전단은 기존 극장에서 볼 수 있었던 인쇄물 전단을 움직이는 영상으로 새롭게 탄생시킨 것. 국내에서는 '도굴'이 최초로 시도해 눈길을 끈다. 마치 보물지도를 보는 듯한 유니크한 디자인에 동영상 효과까지 더해져 말 그대로 급이 다른 재미를 선보인 '도굴'에 예비 관객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먼저 영화 속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가 들고 다니던 명함을 차용한 초반 영상은 흙 맛만 봐도 보물을 찾아내는 천재 도굴꾼 ‘강동구’부터 고분 벽화 도굴 전문가 ‘존스 박사’, 고미술계 엘리트 큐레이터 ‘윤실장’, 전설의 삽질 달인 ‘삽다리’까지 보물을 발굴하고 감정하는 데 타고난 능력을 지닌 도굴꾼들의 4인 4색 매력을 유쾌하게 소개하고 있다. 특히 각 캐릭터의 특징을 보여주는 명함 속 재미있는 메일주소에는 과연 어떤 의미가 담겨있는지 영화 팬들의 날카로운 추리가 쏟아지고 있어 색다른 재미를 불러일으킨다. 이뿐만 아니다. 뒤이어 등장하는 유물 그림과 캐릭터 스틸을 통해서는 '도굴'의 유쾌통쾌한 매력 발굴 포인트까지 미리 엿볼 수 있다. 특히 황영사 금동불상부터 마지막 선릉까지 대한민국 대표 유물들을 발굴하기 위해 도굴팀이 어떤 활약을 펼칠지, 영상의 끝에 등장하는 강남 한복판 선릉에는 과연 어떤 보물이 숨겨져 있을지 기대하게 만든다.

한편 완벽한 케미스트리를 보여주는 캐스팅과 그 동안 한국 영화에서 보지 못한 ‘도굴’이라는 새로운 소재로 극장가를 사로잡을 기대작 '도굴'은 11월 4일(수) 개봉한다. 

 

Tag
#도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