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서이숙, 배수지-강한나-김선호와 다정한 인증샷 '눈길'
'스타트업' 서이숙, 배수지-강한나-김선호와 다정한 인증샷 '눈길'
  • 박유나 기자
  • 승인 2020.11.19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퀀텀이엔앰)
(사진제공=퀀텀이엔앰)

tvN ‘스타트업’의 촬영을 모두 마친 배우 서이숙이 여주인공인 배수지 및 강한나, 김선호와의 훈훈한 인증샷을 공개하며 “모두 진짜 많이 고생하셨다”고 스태프들에게 격려를 보냈다.

서이숙은 최근 자신의 SNS에 배수지(서달미 역)와 다정하게 포즈를 취한 사진을 올리고 “모든 배우, 스태프 분들, 8개월 동안 너무 고생 많으셨고 고마워요”라고 ‘스타트업’ 촬영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수지와 함께한 서이숙의 뒤편에는 ‘배우, 스태프 여러분들 힘내세요. 사랑스러운 드라마 ’스타트업‘을 응원합니다’라고 쓰인 커피차가 서 있어, 현장의 훈훈한 분위기를 엿보게 한다. 서이숙은 이와 함께 강한나(원인재 역), 김선호(한지평 역)와 찍은 인증샷 역시 함께 공개했다.

서이숙은 “모두 며칠만 더 고생하시고, 기회가 된다면 꼭 다시 봤으면 좋겠어요. 모두 진짜 많이 고생했어요. 또 한 작품을 시원섭섭하게 떠나보내네요”라고 적어, ‘스타트업’을 보내는 시원하면서도 서운한 마음을 전했다.

대체 불가의 명품 여배우 서이숙은 tvN ‘스타트업’에서 샌드박스 설립자이자 SH 벤처캐피탈 대표 윤선학 역할을 맡아 소탈하면서도 지적인 이미지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대부호임에도 늘 검소한 복장에, 꾸밈 없는 백발 섞인 단발머리를 한 윤선학 캐릭터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이미지와도 묘하게 겹치는 모습으로 배우 서이숙의 필모그래피에 깊은 인상을 남겼다.

서이숙이 ‘여성판 스티브 잡스’로 불리는 최고의 CEO 윤선학 역할로 열연 중인 tvN ‘스타트업’은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