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유인영, ‘땅만 빌리지’ 이어 ‘전참시’로 시청자 心 스틸! '유쾌한 행보'
배우 유인영, ‘땅만 빌리지’ 이어 ‘전참시’로 시청자 心 스틸! '유쾌한 행보'
  • 박유나 기자
  • 승인 2020.11.23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땅만 빌리지’,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사진=’땅만 빌리지’,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배우 유인영이 연기를 넘어 예능에서도 남다른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유인영은 현재 방송 중인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이하 디스커버리 채널)와 KBS가 공동 제작하는 예능 프로그램 ‘땅만 빌리지’에 고정 출연하며 ‘요린이’(요리 초보를 일컫는 말) 매력을 발산하는가 하면,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이준영의 절친으로 깜짝 등장해 시원 털털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유인영이 출연하는 ‘땅만 빌리지’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연예인들이 강원도 양양군의 땅을 빌려 각자의 로망이 담긴 세컨하우스를 짓고 마을 공동체를 만들어 나가는 과정을 담은 자급자족 프로젝트다. 유인영을 비롯해 김구라, 김병만, 이기우, 윤두준, 오마이걸 효정, 그리가 출연 중이다.

‘땅만 빌리지’의 네 번째 마을 입주민으로 본격 등장한 유인영은 김병만의 목공 수제자로서 열정을 불태우는 모습부터 냄비 밥 짓기와 호박전 부치기에 도전하는 ‘요린이’의 러블리한 매력까지 뽐내며 많은 이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다.

그런 가운데, 지난 21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에 깜짝 출연한 유인영은 드라마 ‘굿캐스팅’을 통해 인연을 맺은 이준영, 이상엽과 만나 현실 삼남매 케미를 발산하며 안방을 미소 짓게 만들었다.

이날 유인영은 냉동삼겹살 집에 등장해 이준영, 이상엽과 허물없이 대화를 주고받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특히 유인영은 촬영 카메라를 보며 대화를 하는 이상엽에게 “그걸 왜 이쪽(카메라) 보고 말해? 우리 보고 말해”라고 잔소리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고, 이들의 티격태격 리얼한 삼남매 케미를 관찰하던 MC들은 "진짜 가족 같다"며 감탄했다.

또한 유인영은 평소 낯을 가리는 이준영의 ‘전지적 참견 시점’ 출연 소식을 듣고 “걱정부터 됐다”라며 그와의 어색했던 첫 만남을 회상했다. 이에 이준영은 당시 자신에게 먼저 말을 걸어줬던 유인영에게 고마움을 표했고, 이상엽 역시 “인영이가 그런 건 참 따뜻해”라며 동의해 훈훈함을 자아내기도 했다.

그간 다양한 작품을 통해 대중과 소통했던 배우 유인영의 이와 같은 활발한 예능 활동은 많은 이들의 반가움을 샀다. 평소 볼 수 없었던 무방비한 모습부터 시원 털털한 대화 스타일까지, 예능을 통해 공개되고 있는 유인영의 다채로운 매력들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며 앞으로의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한편 유인영이 출연하는 ‘땅만 빌리지’는 디스커버리 채널과 KBS 2TV에서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