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승훈-김현철-윤상, 권태은 음악감독 런치송 프로젝트 응원...훈훈 우애 드러내
신승훈-김현철-윤상, 권태은 음악감독 런치송 프로젝트 응원...훈훈 우애 드러내
  • 조혜리 기자
  • 승인 2020.11.24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런치송 크리에이티브)
(사진제공=런치송 크리에이티브)

음악감독 권태은이 런치송 프로젝트의 새로운 정규 앨범으로 돌아온다. 런치송 프로젝트 정규2집 신보 소식에 동료 뮤지션들 역시 응원을 통해 힘을 보태고 있다.

권태은은 오는 26일 두 번째 런치송 프로젝트 정규앨범 '누구도 섬이 아니다'를 발표하고 특별한 감성을 전한다. 이에 앞서 신승훈, 윤상, 김현철 등 수많은 동료 뮤지션들이 응원 메시지를 전해 벌써부터 기대를 더한다.

먼저 신승훈은 손편지를 통해 권태은의 음악에 대한 따스한 시각을 드러냈다. 그는 "힐링과 위안의 음악을 하는 런치송의 음악이 큰 위안이 됐다"면서 "시시각각 바뀌는 현 시대의 음악 속에서 자신의 마인드를 지키며 음악 인생을 살아가는 그의 새로운 시도에 진심어린 박수를 보낸다"고 밝혔다.

김현철은 권태은의 인간적인 품성을 통해 그의 음악을 응원했다. 권태은과 같은 동네에 살며 형, 동생으로 지낸다는 김현철은 "얼마나 살가운 동네 동생인지, 애틋한 동네 동생인지를 말씀드리고 싶다. 권태은의 매력을 조금만 아시는 분이라면 모두 저희 동네로 이사 오실 거다"라며 권태은을 향한 애정을 표현했다.

윤상 역시 인터뷰 영상을 통해 "내가 몰랐던 예민한 귀를 가진 후배가 있구나라고 느꼈다. 권태은은 웰메이드 음악감독의 1순위다. 90년대 감성부터 최근의 감성까지 다 아우를 수 있는 프로듀서이자 작곡가"라며 "10년이라는 긴 시간동안 자기만의 프로젝트를 통해 쉬지 않고 보여준 열정을 응원한다"고 메시지를 전했다.

권태은 음악감독은 JYP엔터테인먼트 수석 프로듀서로 출신으로, 비, 원더걸스, 2PM, 2AM 등 JYP 대표 뮤지션들의 앨범은 물론 노을의 '청혼', god의 '보통날'을 작곡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또한 '나는 가수다', '슈퍼스타K', 'K팝스타', '보이스 코리아', ' 트로트의 민족', '팬텀싱어', '판타스틱 듀오', '슈퍼밴드', '싱어게인' 등의 음악감독을 맡으며 대중에게 더 가까이 다가갔다.

권태은의 이번 정규 2집은 전작에 비해 다양한 음악 동료들과의 협업을 통해, 음악으로 대화를 나눈 듯한 앨범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런치송 프로젝트의 두 번째 정규 앨범 '누구도 섬이 아니다'는 오는 26일 정오 정식 발매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