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디이(MDE) 자회사 오토모스, 서울대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시범사업’에 참여
엠디이(MDE) 자회사 오토모스, 서울대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시범사업’에 참여
  • 이유리 기자
  • 승인 2020.12.15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오토모스)
(사진제공=오토모스)

자율주행 플랫폼 전문기업 엠디이(MDE)의 자율주행차량 개발 자회사 ‘오토모스(AUTOMOS)’가 서울대학교와 (주)LG유플러스와 함께 국토교통부 보조사업으로 한국판 뉴딜사업 중 하나인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시범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 중이라고 15일 밝혔다.

서울대학교는 지난 10월부터 경기도 시흥시 배곧신도시에서 자율주행 심야 셔틀 서비스 ‘마중’을 버스 등 대중교통 운영이 원활하지 않은 심야 시간에 운영하고 있다.

오이도역과 배곧 신도시를 오고 가는 대중교통은 짧은 운행시간과 긴 배차 간격으로 인해 주민의 불편이 크기 때문에 '마중' 서비스를 통하여 대중교통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주거지역 도보권 연결 정류장을 배치하며 주행안정성을 보장하는 등 시민 안전과 편익을 확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이번 국토교통부 주관 시범사업은 자율주행차 기반의 모빌리티 프로젝트에 대해 2년간 70억 원(1차년도 30억 원, 2차년도 40억 원)의 보조금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국민 체감형 자율주행 서비스를 제공함과 동시에, 민간 사업자들에게 자율주행 실증 기회를 부여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

이번 시범사업에서 자율자동차 제작 및 서비스 운영 역할을 맡고 있는 오토모스는 "지난 5월 국토교통부와 서울대 컨소시엄 간 사업계획 협약을 체결한 서울대학교와 자율주행 관제 플랫폼 및 차량-도로인프라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주)LG유플러스와 함께 코로나19 방역에 힘쓰면서 '국민 체감형 자율주행 셔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대학교는 내년 말까지 배곧신도시 전역에 걸쳐 5개 목적지에 셔틀 자동차를 7대(승용차 6대, 승합차 1대)로 확대할 예정이다.

자율주행 서비스를 체험한 시민들의 반응은 향후 다가올 자율주행 시대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시민들은 “직접 타보니 ‘이 정도까지 발전했구나’라는 생각을 했고, 앞으로 이런 편리한 시대가 빨리 다가왔으면 좋겠다.”, “안전하게 사람들이 심야에도 다닐 수 있다는 것이 너무 좋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시범사업 책임자인 이경수 서울대학교 교수는 “자율주행 서비스 시범사업을 통해 도심환경 실도로 자율주행의 기술검증과 체감형 서비스 모델을 병행하여 운영함으로써 모범사례를 구축하고, 나아가 전국 지자체와 글로벌 비즈니스로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오토모스)
(사진제공=오토모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식회사 파워엠엔터테인먼트
  • (우)06054, 서울 강남구 언주로134길 31, 5층 (논현동, 논현빌딩)
  • 대표전화 : 02-540-7350
  • 팩스 : 02-540-1057
  • 제호 : 컨슈머투데이
  • 등록번호 : 서울, 아01578
  • 등록일 : 2011-04-08
  • 발행일 : 2011-04-08
  • 발행인 : 이학송
  • 편집인 : 조정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성훈
  • 컨슈머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컨슈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mnc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