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 온리원오브, BTS '봄날' 재해석... "신비로운 아이돌, 꿈 속 무대 같아" 극찬
'불후' 온리원오브, BTS '봄날' 재해석... "신비로운 아이돌, 꿈 속 무대 같아" 극찬
  • 박유나 기자
  • 승인 2021.03.08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온리원오브)
(사진제공=온리원오브)

온리원오브가 아나운서들의 마음을 훔쳤다.

온리원오브는 6일 봄 특집으로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에서 방탄소년단의 '봄날'을 재해석했다. 첫 출연이지만 섹시, 몽환적인 무대를 선보이며 KBS 아나운서 판정단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온리원오브의 무대를 본 박지원 아나운서는 "따뜻함을 넘어서 뜨거운 봄날을 선물해준 것 같다. 성숙하고 야성미가 넘쳐 중간중간 볼이 빨개졌다"며 "뜨거운 에너지, 열정이 느껴졌다. 무대 끝나고 심장을 부여잡는 모습이 너무 뭉클하고 감동적이었다"고 찬사를 보냈다.

정지원 아나운서는 "오늘 '봄날'을 노래하는데 온리원오브 자체가 봄날인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며 "사랑이 시작될 때, 봄이란 계절이 다가올 때도 그렇고 참 설레고 몽글몽글한 느낌이 좋다. 오늘 팬이 됐다. 방탄소년단처럼 온리원오브의 봄날이 펼쳐지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임수민 아나운서는 "화면은 한겨울인데 온리원오브만 보고 있으면 그 자체로 봄이다. 마음이 푸근해진 느낌이었다"며 활짝 웃었다. 그러면서 "아련한 봄날의 꿈 같은 느낌이었다. 다른 아이돌과 다르게 몽환적이고 신비로운 느낌이 강하다. 노래 듣는 내내 꿈 속에 있는 기분이었다"고 극찬했다.

준지의 독보적 헤어스타일은 '불후의 명곡'에서도 시선이 집중됐다. 박지원 아나운서는 "머릿결이 부럽다"고, 정지원 아나운서는 "잘 안 보이는 것 아닌가 걱정"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MC 신동엽은 아나운서 판정단을 향해 "세상을 다 가진듯 정말 행복한 표정으로 지켜보더라"면서 온리원오브에게는 "멋진 무대 보여준 만큼 앞으로 자주 봤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불후의 명곡'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입증한 온리원오브는 조만간 새 앨범으로 돌아온다. 본능을 의미하는 앨범 타이틀 'Instinct Part. 1'로 야심찬 컴백을 앞두고 있다. 그동안 발매한 앨범, 싱글마다 고퀄리티·파격·섹시 등의 평가가 이어진 만큼, 그 매력들을 응축한 음악과 무대로 돌아올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법인명 : 주식회사 에스에이치미디어그룹
  • (우)0605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148길 19 (청호빌딩) 3층 (논현동, 청호빌딩)
  • 대표전화 : 02-540-1057
  • 팩스 : 02-540-7350
  • 제호 : 컨슈머투데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578
  • 등록일 : 2011-04-08
  • 발행일 : 2011-04-08
  • 발행인 : 이학송
  • 편집인 : 조정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성훈
  • 컨슈머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컨슈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mncn.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