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북구 문화예술회관 앞에 녹지 조성한다
울산시, 북구 문화예술회관 앞에 녹지 조성한다
  • 이유리 기자
  • 승인 2011.06.14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광역시 북구 문화예술회관 앞이 녹지로 조성된다.

시에 따르면 총 1052천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북구 연암동 문화예술회관 앞 상방사거리 주변 15,585면적에 ‘2011년 완충 녹지 조성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울산시는 토지 보상을 완료하고 진행중인 부지 정리 작업을 끝마치면 이 지역에 대기오염에 강하고 도심경관에 어울리는 느티나무, 버즘나무 등 199천여 본의 수목을 복층림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까지 총 683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총 401,000(27%) 규모의 완충 녹지를 조성했다고 말했다.

한편, 국가산업단지 완충녹지 조성사업은 국시비 등 총 4,193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남구 상개동부터 북구 연암동(동해 남부선 철도변) 길이 11.8, 20~50, 면적 1,492,000규모로 지난 2003년 착공, 오는 2020년 완료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